제주/여행/쇼핑 주간 브리핑 – 7월 2주

올해 일본 韓관광객 5%↓…불매운동, ‘기름 부을 듯’ 한국경제TV

최근 일본 정부의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보복으로 양국 관계가 급속이 냉각되는 과정이어서 국민의 ‘일본여행 거부’ 운동이 겹친다면 올해 방일 한국인 수가 8년 만에 처음으로 역성장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갈 때마다 새로운 섬, 제주 : 주간동아

제주 여행에 관한 모든 것을 예약할 수 있는 종합쇼핑몰 ‘탐나오’. 종이 쿠폰북이 디지털 ‘탐나오’ 안으로 쏙!…다른 곳에서 찾기 어려운 제주 알기 프로그램이 많은 것도 특징. 

제주를 란런 경제 수도로 – 제민일보

중국에서는 게으른 사람들을 위한 경제를 ‘란런 경제’라고 부른다. 귀찮은 일은 줄이고 하고싶은 것에 시간을 더 쓰려는 20~30대가 소비하는 경제 생태계를 의미. 중국의 란런 경제는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분야에서 크게 확장되고 있는 추세…서비스와 상품은 크게 다섯 가지로 구분할 수 있어…음식 배달, 청소, 세탁 등의 O2O 서비스

항공사 동시다발 특가 전쟁에 여행사 골머리 – 여행신문

B2C 마케팅과 함께 여행사의 B2B 공급가도 내려갔다는 점 악영향. 더불어 대중의 시선이 항공사의 특가 마케팅에 쏠리면서 여행사 의존도가 점점 낮아지고 있기 때문. 잦은 특가 출시로 인해 소비자의 구매 시점도 점점 출발일에 임박해지고 있어…최소한의 판매 기한이 요구되는 여행사에게는 이중고로 작용.

당신이 원하는 값의 항공권 ‘검색창 탐정’은 알고 있다 한겨레

여행경비 43% 항공료 부담 덜려면…항공권 검색엔진마다 속성 독특, 조건 같아도 결과 조금씩 달라, 최대한 많은 사이트 찾아보고, 항공사 누리집 할인 혜택도 비교해야…검색 귀찮으면 여행계획 일찍 잡고 얼리버드 항공권 구매가 최선. 땡처리 초저가 항공권에 맞춰 일정 짜는 역발상 여행도 해볼만…

네이버 패키지 여행 오픈- 필터 기능 강화… 상세 일정도 비교 – 여행신문

6월20일 베타 오픈, 6개 여행사 입점, 모바일 최적화… PC버전으로도 확대. 판매되는 상품에 대한 수수료는 다소 높은 5%대로 알려졌지만 입점한 여행사들은 네이버가 국내에서 가진 영향력과 현재 네이버 항공권 플랫폼에서 판매되는 항공권 물량을 따졌을 때 감내할 만한 수준이라고 판단.

기타 제주/여행 뉴스

오프라인 쇼핑 뉴스

美법원 “아마존, 독립판매자 상품 결함에 책임 있다

아마존을 통해 팔린 물건에 문제가 있다면 아마존이 직접 판매자가 아니더라도 아마존에 책임이 있다는 미국 연방법원의 판결. ‘장터만 제공’ 면책관행 균열…전자상거래업계 파장 주목.

세계 전자상거래 2020년 4조 580억 달러 규모로 성장 뉴스웍스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닷컴’은 2015년 1조 5480억 달러에 머물렀던 세계 전자상거래 시장이 오는 2020년 4조 58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 미국(21%), 중국(26%) 두 나라가 글로벌 전자상거래 최대 시장으로…‘디지털 세대’는 생필품보다 자신의 여가나 건강, 뷰티를 업그레이드시켜줄 ‘웰니스’ 상품 구매를 추구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웰니스 시장의 가파른 성장이 주목.

이마트·롯데쇼핑·홈플러스 추락…대형마트 시대 저무는가 – 인사이트코리아

쿠팡 국회보고서 입수… LG생건 등 납품가 “비싸다” 공개 ‘파장’ – 조선비즈

쿠팡이 국회에 배포한 공정위 신고 이슈 관련 보고서내용…대규모유통법상 금지된 납품원가 공개…쿠팡의 주장 “LG생활건강 27% 비싸게 쿠팡에 납품”, 동서식품도 커피믹스 납품가 13% 비싸…”기존 거대 유통사·제조사 유착탓”…

결국 경쟁력은 ‘유통망’…쓱 들어오자 마켓컬리 화들짝 – 이데일리

신세계 새벽배송 ‘쓱’, 롯데마트도 ‘검토’, 전국 물류망, 첨단 물류센터 강점 앞세워. 인프라 한계 마켓컬리 등 스타트업 손실폭↑, 위메프 이어 티몬도 신선식품 사업 축소

‘영포티의 저력’…40대가 ‘언택트’ 소비 이끈다 아이뉴스24

언택트 소비는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비대면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받는 형식. 2년 사이 40대 결제 금액 499% 증가, 언택트 소비가 밀레니얼 세대뿐 아니라 구매력이 높은 40대에서도 활발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앞으로도 직원과의 접촉을 줄이면서도 고객 편의성을 높은 상품과 서비스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

인플루언서와 손잡아라 – 국제섬유신문

밀레니얼 세대가 직접 디자인하고 판매까지…전혀 새로운 패션 비즈니스 ‘커먼마켓’ 시동. 밀레니엄세대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기업의 착한 문화를 공유하는 성향이 마케팅 전략으로 급부상

기타 뉴스

이전 뉴스레터 읽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